한국서 온 목사부부 칼로 찔려 - 기독뉴스
모바일보기
기독뉴스 개편사이트 안...
2018년 01월 19일
 
뉴스 오피니언 방송사진 커뮤니티 2세뉴스
기사등록 I 독자마당 I 광고후원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홈 > 뉴스 > 교계 > 뉴욕/뉴저지
2015년07월28일 09시23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한국서 온 목사부부 칼로 찔려
정신질환 30대 한인, 볼티모어 기도원서… 남편 사망·부인 중태
정신질환을 앓던 30대 한인 남성이 한 교회의 기도원에서 한국에서 자원봉사 차 미국에 와 있던 목사 부부에게 칼을 휘둘러 목사가 숨지고 부인은 중태에 빠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메릴랜드주 프레데릭 카운티 셰리프국에 따르면 볼티모어 서쪽 슈거로프산 인근 어배너에 있는 교회 수련원인 ‘안나산 기도원’에서 지난 26일 오후 7시30분께 다른 2명과 함께 저녁 예배를 준비 중이던 박충환(63) 목사와 박 목사의 부인 고애숙(58)씨가 한인 김송수(30·버지니아주 폴스처치 거주)에게 식칼 공격을 받았다.
 
김씨는 이날 박 목사 부부를 부엌칼로 수차례 찔렀으며 이로 인해 박씨는 현장에서 사망하고 고씨는 중상을 입고 볼티모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고 경찰은 밝혔다.
 
숨진 박 목사와 부인 고씨는 선교방문 차 미국에 왔으며 안나산 기도원에서 자원봉사로 요리를 담당해 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사건 직후인 오후 7시45분께 경찰에 전화를 걸어 자신이 칼로 두 사람을 찔렀다며 자수를 했고 사건현장에 있던 목격자들도 긴박하게 911에 신고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김씨가 휘두른 칼에 박 목사는 13차례, 부인 고씨도 4차례나 칼에 찔렸다며 사건 현장은 유혈이 낭자한 매우 참혹한 장면이었다고 전했다.
 
김씨는 1급 및 2급 살인과 1급 및 2급 살인미수 혐의 등으로 기소됐으며 보석금 없이 수감됐다.
 
기소장에 따르면 용의자 김씨는 사건 발생 5일 전 자신의 어머니에 의해 안나산 기도원에 들어왔으며, 사건 발생 전날인 25일에도 기도원 음식에 대해 불만을 터뜨리는 등 말썽을 일으켜 기도원의 신고로 경찰이 출동하기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 출생으로 현재 미국 시민권자인 김씨는 경찰 조사과정에서 수년 전부터 “한인들이 자신을 제대로 대우하지 않고 깔본다. 자기가 당한 그대로 한인에게 공격하고 싶다”는 말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씨의 어머니는 “아들은 10세 때부터 정신질환을 앓아왔으며 최근에는 자살을 시도했다”며 “치료에 도움이 될까 해서 이 기도원에 데려왔다”고 언론에 밝혔다.
 
한편 용의자 김씨는 가정폭력과 음주운전, 마약 소지, 기물파괴 등 여러 범죄전력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박광덕 기자@뉴욕한국일보>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뉴스스크랩하기
뉴욕/뉴저지섹션 목록으로
 

이름 비밀번호
 26753886  입력
댓글콘선택 : 댓글 작성시 댓글콘을 클릭하시면 내용에 추가됩니다.
[1]
뉴스홈 > 뉴스 > 교계 > 뉴욕/뉴저지
다음기사 : 호산나 복음화 대회 첫날, 대회 사상 최다 참석 (2015-07-30 00:13:27)
이전기사 : 여성목회자협의회 7회기 시무예배 및 이취임식 (2015-07-27 23:00:36)

회사소개 보도지침 저작권 규약 이용약관 사업제휴 직원채용 광고후원 기사제보 연락처 don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