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장 이승한 목사 사임확정- PCA동북부한인노회 - 기독뉴스
모바일보기
기독뉴스 개편사이트 안...
2022년 08월 17일
 
뉴스 오피니언 방송사진 커뮤니티 2세뉴스
기사등록 I 독자마당 I 광고후원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홈 > 뉴스 > 교계 > 뉴욕/뉴저지
2015년07월23일 22시31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뉴장 이승한 목사 사임확정- PCA동북부한인노회
이승한 목사가 결국 사임을 택했다. 뉴욕장로교회는 22일(수) 수요예배에서 이승한 목사의 사임을 발표했다. 
 
뉴욕장로교회가 소속된 미국장로교(PCA) 동북부한인노회는 21일(화) 뉴저지 허드슨장로교회에서 열린 임시노회에서 이승한 목사 사임을 최종 결정했다.

노회장 구자범 목사는“뉴욕장로교회의 최고 의결기관인 공동의회 결과에 의거해 이 목사가 사임하지 않는 것이 PCA 헌법정신에 부합한다고 판단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목사의 사임 의지가 확고해 그 사임 결정을 존중하여 이 목사의 사임을 받기로 결의한다”고 밝혔다.

이승한 목사는 "당회의 역할은 매우 소중하고 중요하다. 저는 담임 목사로서 당회 안에서 당회의 일원으로 회장의 역할을 감당하는 것이지 당회원 위에 있다고 생각지 않는다"라고 말하고 "교회 안의 어지러운 모습이 바깥 세상에 부정적으로 노출되는 것을 최대한 막고자 했다. 세상의 불신자들이 하나님의 교회를 향하여 냉소나 비아냥 거림을 하는 것이 싫다. 교회안에서 분쟁을 하는 소모적인 다툼은 없어야 한다"며 사임의사를 분명히 했다.

이 목사는 이어 "뉴장의 교인들과 리더쉽이 한 마음으로 동역할 수 있는 담임목사가 세워지길 기도하는 것이 저에게 남은 역할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사임을 반대하는 다수의 교인들에게는 너무 죄송하다는 이 목사는 사임 결정이 내려진 후 노회에 참석한 목사와 30여명의 지지 교인들과 일일이 인사를 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2010년 안민성 목사 사임 후 3년 간의 담임목사의 공백을 메우며 2년간의 의욕적인 목회를 진행했던 이승한 목사의 사임으로 뉴장은 또 다시 담임목사의 공백상태로 들어갔다. 

한편 지난 5일에 열린 '이승한 담임목사 사임건' 투표에서 이 목사의 사임을 반대한 표는 총 유효투표수의 2/3를 초과한 403표가 나와 관계자들을 놀라게 했다. 

뉴장 담임목사 위임예배에서 인사말을 전하고 있는 이승한 목사(자료사진)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뉴스스크랩하기
뉴욕/뉴저지섹션 목록으로
 

이름 비밀번호
 77171460  입력
댓글콘선택 : 댓글 작성시 댓글콘을 클릭하시면 내용에 추가됩니다.
[1]
뉴스홈 > 뉴스 > 교계 > 뉴욕/뉴저지
다음기사 : 뉴욕장로연합회 31차 목요기도회 (2015-07-25 08:55:12)
이전기사 : 뉴저지 동산교회 설립 30주년 감사예배 및 임직식 (2015-07-16 23:55:23)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회사소개 보도지침 저작권 규약 이용약관 사업제휴 직원채용 광고후원 기사제보 연락처 don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