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이 동성 결혼을 합법화하던 그날 밤에 - 기독뉴스
모바일보기
기독뉴스 개편사이트 안...
2022년 08월 17일
 
뉴스 오피니언 방송사진 커뮤니티 2세뉴스
기사등록 I 독자마당 I 광고후원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홈 > 오피니언 > 칼럼 > 백동흠칼럼
2015년07월06일 09시16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미국이 동성 결혼을 합법화하던 그날 밤에
2016년 6월 26일
연방 대법원에서 동성 결혼은 선언함으로 미 전역 50개 주에서
동성 결혼을 법으로 인정한 날입니다.

2004년 메사추세츠가 미국 최초로 동성 결혼을 인정한지
11년 만에 이루어진 일이 된 것입니다.

90년대 미국인 8명중 7명은 동성애는 잘못된 것이라고 했습니다.
2008년 미 대선의 양당 후보는 동성 결혼을 공개적으로 반대를 했습니다.
그 때까지만 성경에 기초한 결혼과 가정이 대세를 이루었습니다.

그러나 2012년 5월 9일 오바마 대통령이 동성 결혼을 선언함으로 반전이 시작 됐고
2013년 6월26이 전통 가정 결혼의 보호법이 위헌으로 결정되는 순간
대세는 동성 결혼으로 흘러가기 시작 했습니다.
그리고 불과 2년이 지난 2015년 6월 26일 미 50개에서
동성결혼이 합법임을 선언하기에 이른 것입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자신의 트위터에
오늘은 평등을 향한 큰 걸음의 시작이라 했고
샌프란시스코 시장은 사랑의 승리라고 했습니다.
애풀의 쿡 최고 경영자는 오늘은 평등과 인내 사랑이 숭리한 날로 기록 될 것이라고 했습니다.
게이 해방 운동지의 출발지인 스톤윌 인을 운영하는 스케이시 렌츠는
동성 결혼은 결혼이 아닌 평등의 문제인데 평등의 가치가 승리한 날이라고 했습니다.

백악관은 그날 저녁 건물 전체를 동성애의 상징인 무지개 색으로 조명을 했고
코카콜라 KFC 구글 애풀 델타 항공 AA항공 아디다스 나이키 월트 디즈니
AT& T 버라이존 BOA 아마존 You Tube 등등 너무나 많은 기업들이
자신의 로고에 무지개를 그려 동성결혼의 합법화를
축하의 메시지로 전하고 있었습니다.

저는 6월 26일 그 날 밤
참 마음이 아팠습니다.
그리고 이 일로 기도하는 중에 주시는 말씀이 있었습니다.
이스라엘 모든 백성이 사무엘에게 요청한 말씀입니다.(삼상8장)
우리에게도 우리를 다스릴 왕을 달라는 요청입니다.
이 요청의 말을 듣는 순간 사무엘에게 와 닿는 영적 느낌은
안 좋았습니다.(삼상8:6) 영적 자각 능력 이였겠지요.
그리고 그 날 밤 깊은 기도 속에서 하나님께 물었습니다.
그 날 밤 하나님의 말씀은
“그들이 나를 버려 자기들의 왕이 되게 하지 못하는 구나”(7)
그리고 하나님이 계속 말씀하십니다.
“그들이 원하는 것을 하게 하라”
그 다음에 주시는 말씀은
그러나 그 선택과 그 결과는
그 땅의 백성의 몫이 될 것이라고 하신 것입니다.(18)

저는 동성결혼이 미국 50개 주로 순식간에 합법화되는 순간을
목격하면서 몇 가지 와 닿는 충격이 있었습니다.

첫째는 굉장히 빠르고 파격적이라는 사실입니다.
노예제도가 폐지되는 기간은 100년이 걸렸습니다.
여성의 참정권이 보장되는 기간은 50년이 걸렸습니다.
그런데 동성 결혼이 합법화되는 기간은 불과 11년 걸렸습니다.

둘째는 잘못된 지도자의 영향력이 절대적이라는 사실입니다.
분위기와 대세를 바꾸는데 결정적 역할을 대통령이 한 것입니다.

셋째는 이 분위기는 대세를 이룰 것입니다.
미국의 파급 효과는 전 세계적으로 파장 되여 나갈 것입니다.
그리고 이 분위기와 흐름은 계시록적 상황으로 몰아 갈 것입니다.

사랑하는 형제자매여!

우리 한가지만을 확신하게 되기를 바랍니다.
예수님의 말씀은
내 교회를 세우리니 음부의 권세가 이기지 못한다고 했습니다.(마16:18)
주의 교회가 거기 있는 이상 음부의 권세을 막아 준다는 말씀입니다.
그러나 이 교회는 건물 교회가 아닙니다.
내 교회는 바로 그대 자신입니다.
그대 하나가 교회로써 거기에서 존재한다면
음부의 권세가 더 이상 들어오지 못하도록 막아 준다는 말씀입니다.
그러기에 사무엘 한 사람이 살아 있는 동안
여호와의 손이 그 땅을 지켜주신 것입니다.(삼상7:13)

예수님은
우리의 소망입니다.
그리고 주님의 교회로 삶의 현장을 사는
바로 그대가 이 땅의 희망입니다.

미국이 동성 결혼을 합법한 그 날 밤
교회로 삶을 사는 성도 한 분 한 분이 왜 이리 고맙고 그리운지
눈물이 절로 났습니다.

* 이와 같이 남자들도 순리대로 여인 쓰기를 버리고
 서로 향하여 음욕이 불 일듯 하매 남자가 남자로 더불어 부끄러운 일을 행하여
 저희의 그릇됨에 상당한 보응을 그 자신에 받았느니라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뉴스스크랩하기
백동흠칼럼섹션 목록으로
 

이름 비밀번호
 46676438  입력
댓글콘선택 : 댓글 작성시 댓글콘을 클릭하시면 내용에 추가됩니다.
[1]
뉴스홈 > 오피니언 > 칼럼 > 백동흠칼럼
다음기사 : 6월 26일 - 동성결혼을 합법화한 그날 - (2015-07-25 09:41:26)
이전기사 : 국제 시장 - 우리 역사를 우리가 너무 모르는 것 같습니다 (2015-02-20 14:38:41)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회사소개 보도지침 저작권 규약 이용약관 사업제휴 직원채용 광고후원 기사제보 연락처 don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