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역사왜곡 강연회 - 기독뉴스
모바일보기
기독뉴스 개편사이트 안...
2018년 01월 17일
 
뉴스 오피니언 방송사진 커뮤니티 2세뉴스
기사등록 I 독자마당 I 광고후원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홈 > 뉴스 > 사회 > 이민사회
2015년04월26일 08시52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일본 역사왜곡 강연회
이미지 확대보기


미동북부한인회연합회(회장 이계훈)가 주최하고 시민참여센터가 후원하는 '일본 역사왜곡 강연회'가 4월 25일 오전 11시 플러싱 금강산 연회장에서 열렸다.

주요 강연 내용은 ‘아베 신조 미 의회 합동연설 어떻게 볼 것인가?’(시민참여센터 김동찬 소장), ‘동해 표기’(역사 사학자 폴 김 박사), ‘독도 문제’(기독문인협회 김요현 시인), ‘위안부 문제’(미동북부한인회연합 이화선 이사장) 등으로 강연 후에는 질의응답 순서가 이어졌다.

이계훈 회장은 개회 인사에서 "일본이 과거를 왜곡하고 동아시아 질서를 위협하는 일련의 사태를 좌시할 수 없어 이 자리를 마련했다. 작은 힘이나마 모아 조국을 위해 쓸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동찬 소장은 강연에서 "이번 아베의 미의회 연설은 전후 칠십년 동아시아 힘 재편의 터닝포인트이자, 미국의 동아시아 전략을 가늠할 수 있는 계기이다. 일본은 패전 후 육십년 간 잠잠했으나, 십여년 전 고이즈미 총리 임기부터는 야스쿠니 신사 참배를 노골화 하고, 미국에 날을 세워왔다. 아베 총리는 정한론(征韓論, 19세기 말 일본이 조선을 정벌해야 한다는 이론)의 창시자 요시다 쇼인의 정신을 잇는다고 공공연히 밝히고 있다. 이번 연설로 전범국가로서의 멍에를 벗겠다는 의도를 갖고 있다"고 분석했다.

김 소장은 "몇 년 사이 '태평양 전쟁은 미국의 도발', '일본은 전범국이 아니라 패전국 일뿐', '일본 군인은 전범이 아니라 조국을 지키기 위해 어쩔 수 없이 전장에 나간 용사들' 등의 표현이 여론에 종종 등장하는 것은 매우 위험한 신호다. 일본은 자국의 경제 침체, 중국, 한국의 경제성장 등의 문제를 군국주의로 해결하려 하고 있고, 후세에 왜곡, 축소된 역사를 가르치는 등 동아시아 평화에 불안 요소를 일으키고 있다"고 심각성을 지적했다.

강연 후에는 태극기 서명, 백악관에 엽서 보내기 등의 순서도 진행되었는데, 이화선 이사장은 "태극기 서명은 뉴욕 및 미동북부 각 지역은 물론 범국민적으로 전개될 것이다. 또한 미정부의 한국광복 칠십주년 의회 결의안에 일본 압제에 대한 내용을 첨가할 것을 촉구한다. 이 서명운동은 상징성에 머무는 것이 아닌 개개인의 적극적 참여를 표시하여 역사적 기록으로 보존될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기독뉴스(www.KidokNews.net)

저작권자(c) 씨존 기독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뉴스스크랩하기
이민사회섹션 목록으로
 

이름 비밀번호
 84117394  입력
댓글콘선택 : 댓글 작성시 댓글콘을 클릭하시면 내용에 추가됩니다.
[1]
뉴스홈 > 뉴스 > 사회 > 이민사회
다음기사 : CCM 가수 송정미, 카네기홀에서 뉴욕 어린이들과 함께 ‘오 대한민국’ (2015-05-05 08:35:33)
이전기사 : 세월호 1주기 추모음악회, 비올리스트 김진환과 SIA 앙상블의 'Remember' (2015-04-16 22:18:13)

회사소개 보도지침 저작권 규약 이용약관 사업제휴 직원채용 광고후원 기사제보 연락처 don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