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 식당 6만개 '최다'.. 점유율 세탁업 '최고' - 기독뉴스
모바일보기
기독뉴스 개편사이트 안...
2022년 08월 16일
 
뉴스 오피니언 방송사진 커뮤니티 2세뉴스
기사등록 I 독자마당 I 광고후원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홈 > 뉴스 > 사회 > 이민사회
2015년03월03일 11시40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한인 식당 6만개 '최다'.. 점유율 세탁업 '최고'
 

한인 식당 6만개‘최다’..점유율 세탁업‘최고’

 

 

미국 내에서 한인이 운영하고 있는 사업체의 수가 20만개에 달하며 연간 매출액은 800억달러에 육박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자영업 한인 사업체들 가운데 한인들이 가장 많이 종사하고 있는 업종은 식당 등 요식업이었으며, 점유율로는 세탁업이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같은 분석은 아시안아메리칸 정의센터(AAAJ)와 아시안아메리칸 연맹(AAF)이 연방 센서스국의 자료를 토대로 27일 발표한 ‘2014 아시아계 경제 및 비즈니스 현황’ 보고서가 내놓은 것이다.

■한인 비즈니스 현황

이 보고서에 나타난 지난 2007년 센서스 조사기준 인종·민족별 비즈니스 현황에 따르면 미국 내 전체 비즈니스 총 2,709만2,908개 가운데 한인이 소유하고 있는 비즈니스의 수는 19만2,509개로 전체의 0.7% 정도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들 한인 비즈니스의 연 매출은 총 782억6,562만달러 규모이며, 이들 사업체들이 고용하고 있는 직원들의 수는 42만3,660명, 연간 급여액은 100억5,901만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미국 내 한인 비즈니스 수는 아시아계 비즈니스의 약 12%에 달하는 것으로, 연 매출규모는 아시아계 전체의 15% 정도를 차지하고 있다. 한인 비즈니스 수와 매출 규모를 다른 아시아계와 비교해 볼 때 중국계의 약 절반 수준인데, 베트남계와 비교할 경우는 비즈니스 수에서는 베트남계의 85% 정도로 더 적지만 연 매출액에 있어서는 베트남계보다 3배 가까이 많은 수준으로 나타났다.

■최다 종사업종

이번 자료에서 한인들이 수적으로 가장 많이 종사하고 있는 업종은 전국적으로 5만9,408곳으로 집계된 식당 및 다른 식료 서비스 등 요식업인 것으로 나타났다. 점유율 면에서 한인들이 가장 높게 나타난 업종 분야는 세탁업으로 전체의 7%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다른 아시아계 민족들의 경우 중국계는 역시 요식업 종사가 가장 많았고 점유율은 전자제품 도매관련이 가장 높았다. 또 필리핀계는 병원 등 의료분야 종사가 가장 많고 점유율도 가장 높은 특징을 보였다. 이밖에 베트남계는 네일 서비스 분야의 종사자 수와 점유율이 가장 높아 점유율 면에서 27%나 됐다.

■중간 임금

지난 2008년에서 2012년을 기준으로 미국 내 인종·민족별 중간 임금을 비교해 볼 때 한인들은 전체 평균보다는 높았지만 다른 주요 아시아계 민족들보다는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보고서에 따르며 이 기간 한인들의 중간 임금은 3만2,327달러로 전체 인구의 중간 임금 3만1,834달러보다는 높게 나타났다.

반면 인도계(5만5,178달러), 일본계(4만4,937달러), 중국계(3만9,587달러) 순으로 다른 아시아계의 중간 임금이 한인보다 훨씬 높아 1~3위의 상위권을 차지했으며 이어 필리핀계(3만7,139달러)와 백인(3만5,239달러) 및 스리랑카계(3만3,956달러)도 한인보다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공계 종사 비율

인종,민족별로 과학, 기술 ,수학, 공학 등 이공계(STEM) 분야 직종 종사비율도 한인들이 다른 민족들에 비해 그리 높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STEM 분야 직종 종사율은 인도계가 42%로 가장 높았고 이어 중국계와 스리랑카계가 26%, 필리핀계 25%, 말레이시아계 및 파키스탄계 23%, 인도네시아계 18%, 일본계 17%로 각각 나타났으며, 한인은 베트남계 및 방글라데시계와 함께 16%에 그쳤다.

■주별 아시안 사업체수

지난 2007년을 기준으로 미국 내에서 한인 등 아시아계 비즈니스의 수가 가장 많은 주는 역시 캘리포니아로, 전체 사업체의 15%인 50만8,969개가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2002년 조사 당시 37만1,530개였던 것에 비해 37%나 증가한 것이다.

이어 아시아계 사업체들이 많은 주는 뉴욕, 텍사스, 뉴저지, 플로리다, 하와이 등 순이었다. 

출처: 한국일보(2/28/2015)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뉴스스크랩하기
이민사회섹션 목록으로
 

이름 비밀번호
 93587735  입력
댓글콘선택 : 댓글 작성시 댓글콘을 클릭하시면 내용에 추가됩니다.
[1]
뉴스홈 > 뉴스 > 사회 > 이민사회
다음기사 : 세월호 1주기 추모음악회, 비올리스트 김진환과 SIA 앙상블의 'Remember' (2015-04-16 22:18:13)
이전기사 : 뉴욕한인탁구협회 신임회장에 조찬동, 수석부회장에 송민용 추대 (2015-02-28 19:43:34)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회사소개 보도지침 저작권 규약 이용약관 사업제휴 직원채용 광고후원 기사제보 연락처 don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