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신지체장애인이 되어 돌아온 헤어진 아들의 가족을 찾습니다 - 기독뉴스
모바일보기
기독뉴스 개편사이트 안...
2022년 10월 04일
 
뉴스 오피니언 방송사진 커뮤니티 2세뉴스
기사등록 I 독자마당 I 광고후원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홈 > 뉴스 > 인물/기관 > 인물
2011년12월29일 09시33분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정신지체장애인이 되어 돌아온 헤어진 아들의 가족을 찾습니다

지난 10월 6일 뉴욕의 한 포털 사이트에 "뉴욕에서 정신지체장애자가 되어 돌아온 백병걸씨의 사연"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 많은 화제 속에 한인동포의 마음을 울렸다.

백병걸씨의 생모라고 자신을 밝힌 이순조씨는, 아버지와 새어머니를 따라 6세의 나이에 뉴욕으로 이민을 간 백병걸씨와 헤어진 후 연락이 쉽게 닿지 않았다고 한다. 애써 연락하려했으나 연락이 되지 않아 걱정하던 중, 이민 간지 35년이 지난 어느 날 구청 사회복지사에게 걸려온 전화를 통해 아들 백병걸씨의 소식을 듣게 된다.

이순조씨는 돌연 정신지체장애인이 되어 한국으로 돌아온 아들을 보고 망연자실 했으며, 뉴욕에서 어떤 일이 있었는지 그 소식을 듣기 위해 새어머니인 권보영(권금자, Keun-Za Kuun Paik)씨를 애타게 찾고있다.

권보영씨는 70-72세로 추정되며 한국에서 미용업을 하였던 점을 미루어 뉴욕에서도 미용업계에 종사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이씨는 밝혔다.

이순조씨는 권보영(권금자)씨를 아시거나 만난 적이 있으신 분은
ruki@nate.com(이순조) 로 메일을 보내달라고 간곡하게 부탁했다.

다음은 이순조씨가 뉴욕코리아에 올린 사연의 전문이다.
 


정신지체장애인이 되서 돌아온 35년전에 헤어진 아들의 가족을 찾습니다
 
 
 
뉴욕시민분들 안녕하세요

국제적으로 언론매체에 이런제보는 처음이라 서두를 어떻게 써야할지 모르겠지만 저의 가슴아픈 모정의 진실이 전해질수 있었으면 합니다.

저는 한국에서 거주중인 66세 여성입니다.
아들이 6살쯤 되었을때 남편과 헤어지게 되면서 남편쪽 가족들과 새로운 부인은 미국으로 이민을 떠났습니다.
 
아들도 같이 따라갔습니다.
아들을 떠나 보낸 후 마음은 새카맣게 타들어갔지만..
그때당시 혼자 먹고 살것이 걱정이라 살아가는 것에만 집중을 하며 하루하루 지금껏 열심히 살고 있을뿐이었습니다.
 
아들을 떠나 보낸 후 그 이후부터는 영영 생사 소식을 못들었습니다.
아들이 미국이라는 나라로 이민을 가서 잘살고 잘됐을거라 긍정적인 추측만했을 뿐입니다.
미국에서 잘커서 나중에 혹시나 이 어미를 찾아준다면..........하는 실낱같은 희망을 꿈꾸고 있었습니다.
지금까지 딸하나와 저는 단둘이 생계를 이어나가고 있는 형편이라 사는데 급급하여 제가 나서서 아들을 찾는다는것은 쉬운일이 아니었습니다.
 
혹시나 하는 마음에 사람찾는 프로그램을 항상 유심히 보게 되었습니다.
그로부터 35년이 흐른 지금 문제가 발생하였습니다.
2011년 10월 12일 오전에 송파구청 사회복지사님으로부터 '백병걸'씨를 아시냐고 핸드폰으로 전화가 왔습니다.
2011년 10월 10일 노상에서 지나가는 행인에게 횡설수설하여 행려환자로 경찰서에 신고가 들어와서 119로 서울OO병원(정신병동) 응급실로 실려갔다고 했습니다.
 
저는 35년만에 아들에 대한 소식을 처음 듣고 놀라고... 큰 정신적 충격으로 인하여...
이 미스테리한 사건이 어떻게 발생하여 우리 아들이 어떻게 하여...정신지체장애인이 됐고..정신질환까지 얻게 되었는지...
그 배경과 그 상황에 대해서 밤에 잠을 못이룰 정도 입니다.
병걸이와 용산구 청파동 숙대입구쪽에서 같이 살았었습니다.
 
어렸을때도 심하게 아파서 병원을 못데려가는데도 울지도 않고 꾹참고 착했던 우리 병걸이가....
길을 잃었어도 먼길을 다 일일이 기억하고 집에 돌아왔던...
어찌하여 이런 병을 얻고 비행기를 타고 공항을 나와 송파구 방이동에 오전에 실성한 사람처럼 거리를 누비고 다니게 됐는지 생모로서 너무 원통하고 비통하여 혹시나 우리 백병걸과 같이 살았던 가족들을 아시는 분들이 있을까 해서요..
 
참고로 병걸이 새엄마는 그때당시 서울 중구 충무로 스카라극장 건너편에서 혜성미용실을 운영했고.. 이름이 권보영으로 추측됩니다..현재나이는 70~72세로 추정됩니다..
정신적충격이 너무 심해서 아직 우리 병걸이를 못만났지만 조만간 병원으로 찾아가서 자세한 얘기를 들어볼생각입니다..
 
병원측에서 병증세가 심해서 현재 면회도 안되고 있는 상황입니다..보고싶어도 볼수가 없는 상황입니다..
우리 병걸이가 미국 어디에서 살았고 같이 산 가족들이 누가 있었는지 아직 아무것도 모르고 있습니다..
병원과 사회기관에서 하는 말이 우리 병걸이가 뉴욕에 여동생이 하나있고
아빠는 돌아가셨다. 한국에 이모가 있다. 이렇게 진술했다고 합니다.
 
모쪼록 뉴욕시민여러분들께서 저희 가족에게 희망의 연락을 주시기를 기다리겠습니다.

긴글 읽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제 메일입니다
ruki82@nate.com


www.czoneus.net
info@czoneus.net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뉴스스크랩하기
인물섹션 목록으로
 

이름 비밀번호
 27276228  입력
댓글콘선택 : 댓글 작성시 댓글콘을 클릭하시면 내용에 추가됩니다.
[1]
뉴스홈 > 뉴스 > 인물/기관 > 인물
다음기사 : 한인2세 여고생 주도한 단식투쟁에서 북한기아기금 3,300불 모금 (2011-12-29 09:41:47)
이전기사 : 이단전문가 진용식 목사초청 세미나, 이단상담대처전문과정으로 이어져 (2011-12-28 14:36:53)

해당섹션에 뉴스가 없습니다

회사소개 보도지침 저작권 규약 이용약관 사업제휴 직원채용 광고후원 기사제보 연락처 dona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