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 마름 - 기독뉴스
모바일보기
기독뉴스 개편사이트 안...
2022년 05월 22일
 
뉴스 오피니언 방송사진 커뮤니티 2세뉴스
기사등록 I 독자마당 I 광고후원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홈 > 커뮤니티 > 독자마당 > 상세보기 [공개게시판]
독자마당은 독자 여러분들의 생각이나 신앙의 경험을 서로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신앙적 사고를 가진 분은 누구나 참여할 수 있습니다.
제목 인생 마름 2015-07-31 20:26:10
작성인
정 요셉 트위터로 보내기페이스북으로 보내기미투데이로 보내기 조회:1280     추천:68


                          

                 
    

              인생  마름

                                                                                                                요셉

 

세월이 뛴다.

어차피 동행이지만

 

건너 뛰거나

주름 잡기에  힘든

씨줄  날줄

놓아진 마름

 

차별이  숙명인  현실이기에

수億이지만

各基다.

종류도  형태도 

길고  짧은  거리도

마르는  이의  소관임을  어이 하랴!

 

헉헉 거리며

발을 맞춘다.

 

마라톤너 에겐

지녀야 될것도 많다.

 

당장 목이 타니

생수가 아쉽고

 

주저 앉고  싶으니

인내가 필수

주머니 달린 

캥거루가  부럽다.

 

속도 조절은  한정 사항

세월 뛰는데

걸을수는 없쟎은가!

따라가기 힘든

숨이 가쁘다.

 

기인 마름

초침에  매달려

뛰기도

걷기도

평생!

 

이제 끝자락이

 아물 거린다.

 

 

 

언젠 가는

노란  라인 밟을 제면

마중  나와

품에 안겨

고인 눈물

부끄러이  쏟아 내리라!

                       

                                               2015 5

 

 

 

 

 

   메모
댓글콘선택 : 댓글 작성시 댓글콘을 클릭하시면 내용에 추가됩니다.
패스워드 패스워드를 입력하세요.
도배방지키  78509794   보이는 도배방지키를 입력하세요.
추천 소스보기 답변 수정 삭제 목록
이전글 : 그 곳에 가면(1) (2015-07-24 15:55:17)  
다음글 : 그래도 우리에겐(1) (2015-07-31 20:27:27)  
  뉴스홈 > 커뮤니티 > 독자마당 > 상세보기 [공개게시판]
다음글 : 그래도 우리에겐(1) (2015-07-31 20:27:27)  
이전글 : 그 곳에 가면(1) (2015-07-24 15:55:17)  
 

회사소개 보도지침 저작권 규약 이용약관 사업제휴 직원채용 광고후원 기사제보 연락처 donate